이 블로그 검색

2011년 5월 3일 화요일

이슬람 이야기3 (사원과 기도)

 이슬람 이야기2

 사원과 기도


 인도네시아에 와서 내가 이슬람 문화권에 있구나 하고 여실히 느끼게 해 주는 것이 바로 거리마다 즐비한 모스크들이다. 이슬람을 상징하는 달과 별 모양의 첨탑이 하늘을 찌를 듯 높이 솟아 있고, 거기에 각양각색의 둥근 지붕과 견고한 외벽이 조화를 이루고 왠지 모를 엄숙한 분위기마저 풍긴다.
 제 시간마다 들려오는 사원의 기도소리까지 더해지면 그야말로 죄짓고는 못 살듯 한 느낌. 인구의 90%가 무슬림인 이곳 인도네시아에서는 각 종교의 자유를 인정하고 천주교, 기독교, 불교, 유교, 이슬람교, 힌두교 6개의 종교를 국교로 인정하고 있지만, 정치 지도자나 사회 지배층 등의 메이저는 모두 무슬림이다. 이슬람교를 향한 이들의 믿음은 얼마나 강한지 몇 가구 되지 않는 작은 동네일지언정 사원은 어디에나 존재한다. 또 얼마나 정성스럽고 견고하게 건축하는지, 화산폭발과 지진, 쓰나미, 테러 등이 하루가 멀다 하고 늘상 일어나는 인도네시아건만 바로 이 사원들만은 늘 끄떡없다. 무슬림들이야 알라의 보살핌 덕으로 큰 재난에도 사원은 피해를 입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ㅋㅋ 보통의 집들도 사원에 들일 반만큼의 공을 들여서 견고하게 짓는다면 웬만한 지진쯤은 끄떡없을 것 같다.

 인도네시아에서 첫 학기 수업을 할 때, 금요일 11시 수업이 정상적으로 진행이 안 되는 이유가 늘 궁금했는데 바로 금요일 기도식, ‘줌아딴’이라 불리는 행사 때문이었다. 일주일에 한 번, 금요일 11시에서 12시 사이의 기도는 아주 특별하게 진행된다. 신성한 이 행사를 위해 모든 무슬림 남자들은 몸을 깨끗이 하고, 공손히 앉아 코란의 가르침과 종교 지도자의 좋은 말씀 등을 듣는다. 평소 기도가 2~30분 정도라면 이 날은 1시간이 넘게 기도가 진행된다. 처음 이 문화를 알지 못했을 때는 왜 11시에 시작되는 3교시 수업에 남학생들이 자꾸 빠지거나 지각하는지 몰라서 화가 났었는데, 두 번째 학기에는 아예 마음 편히 수업을 아침 0교시로 옮겨버렸다. 그래서 매주 금요일은 고3처럼 7시 수업을 ㅡㅡ;;; 이제는 기도 때문이라는 핑계로 수업을 빠지거나 지각하는 학생은 아무도 없다.

 정말 못 말릴 정도의 지극정성 기도. 누가 인도네시아인들을 게으르다고 했던가? 열대의 뜨거운 기후 탓에 한낮이 되면 종종 나른하게 지친 모습을 보이거나 낮잠을 청하는 이들이 자주 눈에 띄는 것이 사실이지만, 무슬림들의 기도 일과를 듣는다면 저 말은 쏙 들어갈 듯. 이들은 매일 5번씩 정해진 시간에 기도를 올린다. Fajr라 불리는 첫 기도는 새벽 동이 터 올 무렵에 한다. 보통 새벽 4시에서 5시 사이. Juhr는 정오 무렵에 올리는 두 번째 기도이고, 세 번째는 해가 기울기 시작할 무렵의 기도로 Asr라고 부른다. 해가 막 떨어진 직후 네 번째 올리는 기도를 Maghrib이라 하며, 마지막으로 잠들기 전에 하는 기도가 Isha이다.
 매번 기도를 올리기 전에는 코란에 나온 대로 몸을 깨끗이 씻고 여자들은 기도복으로 갈아입기도 한다. 인도네시아에 강력 범죄 발생률이 낮은 것이 어쩌면 이렇게 잦은 기도 문화에서 기인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이슬람 율법 자체도 매우 엄격하고, 처벌 수위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무시무시하긴 하지만... (2004년 12월 쓰나미가 크게 닥쳤던 Ache지역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지배를 받지 않는 특별 자치구인데, 이곳은 여전히 이슬람의 율법을 따른다고 한다. 절도죄에는 손목 자르기 형벌을 가한다는...>.<) 어찌 됐건 이렇게 매일 신을 떠올리고 자신을 반성하는 기회를 갖는데 흉악한 범죄를 짓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한 번 잠들면 업어가도 모르는 터인지라 새벽 기도 소리에 잠을 깨거나 방해를 받는다고 느낀 적은 거의 없다. 하지만, 잠귀 밝고 예민한 몇몇 동기들은 새벽마다 들려오는 기도 소리 때문에 고통의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그래도 어쩌랴. 사원마다 경쟁하듯 울려 퍼지는 코란 읽는 소리가 잠잠해질 때까지 기다리는 수밖에...

 어릴 때부터 무슬림들은 이들의 성경, 코란을 읽기 위해 아랍어 과목을 학교에서 배운다고 한다. 그래서 많은 인도네시아 사람들도 아랍어를 읽고 쓸 줄 아는 정도는 된다고 한다.

 지금 멀리 카타르 도하에서 이슬람의 법을 공부하고 있는 가희 양이 며칠 전 이슬람 문화 체험의 생소한 느낌을 내게 글로 남겼었다. 서구의 시각을 벗고, 그들을 이해하면서 새롭게 하게 된 생각들을 공유하고 싶다는 말과 함께... 중동의 이슬람은 어떨까?

 아직도 ‘이슬람’이라고 하면 1부 4처제나 돌팔매질 처형, 테러리스트 등의 과격 무슬림 이미지를 먼저 떠올리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미국과 우방인 우리나라에서 접하게 되는 이슬람의 이미지는 서구인의 시각과 잣대로 비춰진 것이 사실이기에... 그들의 본질을 보려고 하기 보다 강대국의 입장에서 결과적으로 드러난 그들의 발악을 악으로 규정하고 소수의 잘못된 행위를 무슬림 전체의 이미지로 옭아매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이들이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는 이들의 유일신 알라.
그리고 무슬림들의 생활 규범인 코란.
그저 더 알고싶을 뿐이다.

<지난 2월 20일, 이집트 혁명 도중 무슬림들이 기도시간에 기도를 올리자
기독교인들이 손에 손을 잡고 인간 방패가 되어준 감동의 사진>

여기서 내가 말하고 싶은 건 종교를 뛰어 넘는 인간애도,
온 마음을 하나로 묶은 혁명에 대한 뜨거운 열망도,
아니고
무슬림들은 기도시간을 언제든 항상 지킨다는 것!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1개: